posted by 싸나이^^ 싸나이^^ 2020. 9. 29. 10:19
728x90

2020.09.27 지리산 와운카페를 다녀오며...

▲와운카페의 환상적인 소나무를 배경으로 기념사진도 찍고...

▲언제 다시 올지 모르니 한번더 ? ㅎㅎ

▲활짝 웃고 싶은데 참 어색하기 짝이없네요...ㅋㅋ

▲환상적인 천년송을 한번 더 담아주고 카페를 나옵니다...ㅎ

▲나갈땐 바위 난간쪽을 따라서...

▲여기에도 멋진 소나무가 있네요...

▲역광이라 보정을 했더니 좀 그렇죠 ? ㅎ

▲내장프레시를 사용하면 좋겠지만 카메라는 여전히 말썽중...ㅎ

▲한바퀴 돌아서 나왔더니 바위를 타고 올라가야하네요...

▲와운카페에서 되돌아 나가고...

▲이젠 망바위를 찾으러 가야겠죠 ? ㅎ

▲길이 얼마나 험악할지 살짝 걱정도 되고...

▲팔굼치를 닮은 소나무 아래를 지나고...

▲희미하게 나있는 길을 찾아서 갑니다...

▲갈수록 길은 저 희미해지고...

▲무성한 산죽이 길을 덮어버렸네요...

▲하지만 길이란걸 알 수 있으니 다행입니다...

▲길이 헷갈릴땐 일단 멈춰서 지도를 확인해야겠죠 ? ㅎ

▲다행히 아직은 길이 잘 보입니다.

▲오르락 내리락...

▲헉....또 이쪽이라는 시그널을 만났네요...ㅎㅎ

▲그렇게 오르막을 올랐더니 조금 넓은 공터가 나오네요...

▲이제부터는 산행로가 살짝 거칠어집니다...

▲오르막을 오르면서 말발도리도 담고...

▲가파른 오르막이 계속 이어지네요...

▲이젠 숲속 깊고 깊은 쪽으로 들어갑니다...

▲힘들땐 위쪽을 올려다 보기도 하고...

▲지리산 반달곰이 나올거 같은 으스스한 분위기...

▲그도 그럴것이 퀘퀘한 냄새가 나더라구요... 

▲몇해전 백무동에서 장터목으로 오를때도 비슷한 냄새가 나서 정말 기분이 이상했던 적이 있었거든요...

▲그럴땐 빨리 그곳을 탈출하는게 가장 현명하겠죠 ? ㅎ

▲문제는 그런 지역의 등산로가 더 험악하다는 것이지만...ㅎ

▲향긋한 숲냄새가 나는곳까지 부지런히 올라서 갔더니...

▲같이간 일행분들이 숲속에 편하게 앉아서 쉬고 계시는...ㅎㅎ

▲꽃며느리밥풀도 담고...

▲목공예를 해도 좋을 고사목 뿌리도 보이네요...

▲이 코스는 편한 구간이 한군데도 없더라구요...ㅎ

▲바위떡풀...

▲바람에 흔들려서 조심조심 담아왔는데...

▲제대로 담을 수가 없네요...ㅎ

▲사람이 오기가 있지...바람이 잠잠해질때까지 기다렸다가...ㅎ

▲어여쁜 모습을 담아내고 나왔습니다...ㅎ

▲다시 이어지는 오르막구간...

▲제법 가파른 오르막을 올라섰더...

▲제법 큰 바위들이 있는 능선이 나오네요...

▲기이한 형태로 자라는 나무도 보이고...

▲우뚝 솟아있는 바위도 보입니다...

▲먼저간 일행분들은 부지런히 올라가고 있네요...

▲가파른 오르막이 또 나오고...


▲갈수록 태산이라더니 이젠 밧줄을 잡고 올라야 하는 길이 나옵니다...ㅎ

▲고마운 밧줄을 잡고 편하게 올라가고...

▲오르는 중간지점에서...

▲산중에 이런 굴이 나오면 떨어질까 하는것보아 안에서 뭐가 나올지가 더 두려운...ㅎ

▲까치고들빼기와 지리고들빼기는 잎이 조금 다른데 이 아인 지리고들빼기로 보이네요...

▲이런 곳은 길을 잃기 좋은 곳이죠 ? ㅎㅎ

▲주변을 잘 살펴보면 길을 찾을 수 있지만...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추석연휴 보내세요~~^^

728x9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뷰쏙 2020.10.02 14:00 신고  Addr  Edit/Del  Reply

    소나무가 너무 멋지네요.^^

  2. 계리직 2020.10.02 18:28 신고  Addr  Edit/Del  Reply

    어머 보기만 해도 아찔한데 어떻게 저렇게 사진을 잘 찍으실수 있으신가요
    정말 대단하신거 같아요
    저는 다리가 흔들려서 못할거 같은데 말이죠!!
    덕분에 너무나도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 싸나이^^ 싸나이^^ 2020.10.05 11:24 신고  Addr  Edit/Del

      저렇게 사진을 찍으면서 저도 살짝 겁을 먹었는데 표시가 나는건 아니죠 ? ㅎㅎ
      다리가 후덜거릴땐 절대로 가면 안됩니다.
      겁을 먹으면 갑자기 힘이 빠질 수 있잖아요...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3. 아이리스. 2020.10.05 15:26 신고  Addr  Edit/Del  Reply

    다시봐도 소나무 예술입니다~^^
    정말 갈수록 태산이네요..
    밧줄을 잡고 올라가야 한다니..ㅋㅋㅋ
    저렇게 길이 정비되어 있지 않는곳은
    일반인들은 자칫 길을 잃을수도 있을 지 모르니
    주위해야 할 것 같아요~

    • 싸나이^^ 싸나이^^ 2020.10.06 11:16 신고  Addr  Edit/Del

      절벽 제일 난간쪽에서 몇백년을 살아온 소나무라 그런지 포스가 다르더라구요...ㅎ
      밧줄이 있는 곳은 그나마 편하게 올라갈 수 있는걸요 ? ㅎㅎ
      이번 코스는 비탐이라 모든걸 감내해야해서 어쩔 수 없었습니다.
      네...정말 주의하지 않으면 클나쥬~~ㅎㅎ

      감사합니다~^^

  4. 미소 2020.10.05 17:37  Addr  Edit/Del  Reply

    길이 너무 험해요
    그런데 싸나이님도 산에 가면 무서움을 타시는군요
    냄새 땜시로 그리고 으스스한 굴도... 푸하하
    싸나이님도 무서운 게 있다는 게 왜 이리 미소가 좋노... 푸하하
    덕분에 험한 산행길 싸나이님 뒤를 따라가면서
    웃어도 보고 겁도 나면서 즐감하면서 따라가 봅니다.

    • 싸나이^^ 싸나이^^ 2020.10.06 11:19 신고  Addr  Edit/Del

      사람들이 거의 다니지 않아 길도 잘 보이지 않았지만 험악한 구간이 제법 많았습니다.
      아...미소님은 그 요상한 냄새를 맡아보지 않으셔서 그러시는군요.
      정말이지 소름이 들정도로 꺼림칙한 냄새입니다요...ㅠㅠ
      사람들이나 많으면 냄새의 진원지라도 확인해 볼텐데...ㅎㅎ

      감사합니다~~^^

  5. 가족바라기 2020.10.07 19:31 신고  Addr  Edit/Del  Reply

    소나무가 정말 멋지네요
    비상함 같은게 느껴집니다
    길이 정말 험하네요
    전 무서워 못갈것같아요

    • 싸나이^^ 싸나이^^ 2020.10.08 11:29 신고  Addr  Edit/Del

      원시림 한가운데에 들어선 기분이 들정도로 수령이 오래된 나무들이 많았습니다.
      산행로도 험악해서 조심하지 않으면 큰일나겠더라구요...ㅎㅎ
      저도 한번 더 가라고 하면 아마...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