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싸나이^^ 싸나이^^ 2019.09.03 07:33

2019.08.25 매년 벌초시즌이면 고성의 좌이산에 있는 산소엘 가는데 올해도 벌초전 산행을 먼저 하였습니다.


▲명덕고개에서 좌이선 정상까지는 5.2Km...작년에도 시간이 모자라서 정상을 못다녀왔는데...집에서 이곳까지 무려 1시간 반 이상이 걸리더라구요...

▲올해는 등산로 초입이 달라졌네요...길을 새로 만들어 놓았더라구요...

▲정상까지는 빠르게 오르면 1시간이면 가능할 것도 같은데...하산시간까지약 2시간정도가 필요한데...

▲길이 아주 넓고 편안하네요...

▲거류산에서 만났던 둥근배암차즈기가 이곳에도 있네요.,,

▲등골나물도 아직 남아있고...

▲석물은 아직까지 그대로 있더라구요...

▲이곳부터는 등산로가 새로 정비를 하지 않은상태네요...

▲둥근배암차즈기의 꽃을 보니 정말 뱀들이 혀를 낼름낼름 내는거 같죠 ? ㅎ

▲산 능선을 타고 가는데 양쪽 골짜기에서는 벌써 애초기 소리가 진동을 하더라구요...

▲하긴 무더운 여름엔 아침일찍, 아니면 해가 지고난 직후에 벌초를 해야 그나마...ㅎ

▲조상님 산소가 등산로 바로 옆이라 크게 힘들지 않을듯...ㅎㅎ

▲이젠 좌이산으로 올라갑니다...

▲시간적으로 이번에도 정상까지는 무리일것도 같네요...

▲산은 낮지만 바닷가에 있는 산이라 제법 힘들더라구요...ㅎㅎ

▲가파름이 오를수록 심해지네요...

▲오호...저곳이 쉼터인듯...

▲조망처로 올라가는 길에 밧줄도 있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더라구요...ㅎ

▲조망터에 올라서서 바다도 바라보고...

▲다시 오르막길을 올라서 갑니다.

▲가파른 오르막이 시작되는 지점에 무한불성(無汗不成), 즉 땀을 흘리지 않고 이룰 수 없다...는 글씨도 보이고...

▲너덜길을 지나면 슬~슬~~가파른 오르막이 시작이 됩니다...

▲이웃님들 포스팅을 보고 저도 맥문동을 보러 갈려고 했는데...올해은 이 아이들로 대신을 ? ㅋ

▲아래쪽은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더니 이곳은 거의 방치 수준이네요...ㅎ

▲근데 등산로 바로 옆에 으아리가 있더라구요...ㅎ

▲만약 등산로 정비를 했다면 못만날 수도 있었을...ㅎ

▲작고 앙증맞은 으아리...얼마아 귀엽던지...ㅎ

▲꽃을 보고 지나가는데 하얀색이 보이길래 담아왔는데...아마도 작은 곤충이 알을 낳아 놓은거 같더라구요...

▲오르막을 계속 올라서 갔더니 이제서야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네요...ㅎ

▲바위들도 모습을 드러내고...

▲소나무를 톱으로 자른걸 보니 나름 정비를 하긴 한거 같죠 ? ㅎ

▲닭의장풀이 보여서 숨고르기를 하고 담아보았습니다. 이웃이신 꽃박사님께서 수술에 헛꽃이 4개이고 수술은 2개라고 하시던데...보이세요 ? ㅎ

▲키까지 작은 늦둥이 등골나물도 보이네요...

▲다시 너덜지대를 지나서 올라가면...

▲계단이 나온답니다...

▲바위엔 부처손이 아주 파릇파릇하게 잘 자라고 있네요...

▲계단을 따라서 위쪽으로 오르면서 암릉도 담고...

▲바위 뒤쪽은 완전 부처손 밭이더라구요...ㅎㅎ

▲조망터에 올라서면 좌이산 정상인 봉수대가 560미터거리에서 저만치 보이는데...또 전화가 오네요...ㅋ

▲올해는 꼭 정상까지 갔다가 올려고 했는데...시간이 또 모자라네요...ㅠㅠ

▲아쉬움에 고성의 다도해와 어촌마을을 감상하고...

▲스마트폰으로 셀카도 찍어봅니다...ㅎ

▲좌이선 정상은 조만간 후딱~~한번 더 다녀와야할듯...ㅎ

▲나이많으신 형님들 승질 내시기 전에 먼저 도착을 해야겠죠 ? ㅎ

▲명덕고개에 주차를 했는데...제 차를 알아보시고..."××71"이 니차 맞제 ? ㅋㅋ

▲바위틈엔 넉줄고사리도 잘 자라고 있네요...아무리 바빠도...ㅎㅎ

▲부처손 옆엔 골무꽃이 씨방을 털어내고 있고...

▲가파른 계단을 부지런히 내려갑니다.

▲바다 한가운데 작은 무인도가 참 평온하게 보이네요...저 무인도도 주인이 있겠죠 ? ㅎ

▲사람주나무도 담아주고...

▲도심에서 흔히 보이는 계오등도 있더라구요...

▲바다와 다도해를 지키듯이 서있는 참나무도 역광으로 담아봅니다...

▲좌이산의 얼짱 소나무 ? ㅎ

▲내려가는길은 너무 편안하네요...ㅎㅎ

▲망초가 반짝이는 작은 갓털을 열심히 날려보내고 있는중~ㅎ

▲이젠 지그제그로 내려가는 길...

▲이런 길을 빨리 내려가는 방법은 몸을 옆으로 해서 가시면 안전하게 갈 수가 있더라구요...

▲얼굴한번 봅시다~~꽃며느리밥풀님~~ㅎㅎ

▲빠르게 내려가는데 개솔새에 알을 낳아서 관리를 하는지, 아니면 알을 훔쳐먹고 있는지 모를 무시무시한 넘들이 보이더라구요...ㅎㅎ



감사합니다.

조만간 좌이산 봉수대를 다녀오기로 하고...ㅎㅎ


가을비에 감기조심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쌤』 2019.09.03 14:45 신고  Addr  Edit/Del  Reply

    고성에 좌이산이라는 곳도 있었군요
    중간중간 올라가는 길이 완전 가파른데요~
    꼭 정상까지 가야 그 산을 제대로 만나고 돌아오는 것은 아니니까요^^

    • 싸나이^^ 싸나이^^ 2019.09.04 08:21 신고  Addr  Edit/Del

      네...저도 좌이산이 있는지도 몰랐는데 벌초를 하는 입구에 등산 안내도가 있어서 알았답니다.
      중간에 아주 가파른 오르막이 두군데 있더라구요.
      정상이 바로 코앞인데 시간이 없어서 되돌아 오기를 두번...ㅎㅎ
      다음엔 꼭 정상까지 다녀오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가을장마에 건강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 2019.09.03 20:5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아이리스. 2019.09.04 01:41 신고  Addr  Edit/Del  Reply

    좌이산은 처음 들어보는 산이에요~
    덕분에 야생 맥문동까지 구경하고..
    뒤늦은 의아리도 구경하네요..^^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부처손은 깊은 산속에서 자라는
    귀한 약초라고 하는데 부처손이 자랄 정도로 험준한가봐요~
    계요등은 서울에서는 보기 힘들고
    저는 통영이랑 부산 바닷가에서 보았는데 산속에도 있네요..
    바다가 있어 풍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 싸나이^^ 싸나이^^ 2019.09.04 08:29 신고  Addr  Edit/Del

      고성의 좌이산은 그렇게 알려진 산은 아닌거 같더라구요.
      저도 깊은 산속에 왠 맥문동 ? 했쥬~ ㅎ
      부처손은 사람들의 손을 워낙 많이 타서 낮은 산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렵더라구요.
      근데 저곳은 아직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지 아주 풍성했는데 남획은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계요등...이곳에서는 너무 흔해서 희소성 제로~~입니다...ㅎㅎ
      날씨가 좋은날은 멀리 다도해까지 조망이 되어 더 멋질걸요 ? ㅎㅎ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4. 솔향내음 2019.09.04 07: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적석산도 오르시고 좌이산은 벌초전 가볍게 오르시네요
    역시 산맨이세요...ㅎㅎ
    근데 호락한 산길은 아닌것 같습니다..
    초반에는 가볍게 오를것 같은데 오를수록 숨은 차겠지만
    바다와 다도해가 힘들었던 산행길을 또 불러들일것 같습니다...

    • 싸나이^^ 싸나이^^ 2019.09.04 08:31 신고  Addr  Edit/Del

      적석산을 오를때 컨디션이 안좋아서 땀을 울매나 많이 흘렸던지...ㅎ
      벌초때는 늘 좌이산을 오르곤 합니다만 이번에도 늦게 오르는 바람에 정상은 못갔습니다...ㅠㅠ
      산행로가 오를수록 제법 험악한 편이더라구요...ㅎ
      조만간 정상을 다녀올거같은 예감 ??? ㅎㅎ

      감사합니다.
      추석명절 준비 잘 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5. kangdante 2019.09.04 08: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좌이산 산행길 따라
    야생화도 감상하며 즐겨 봅니다
    오늘도 활기찬 하루되세요.. ^^

  6. 햇살 가득한 날 2019.09.04 20:50  Addr  Edit/Del  Reply

    벌초전 산행을?
    이왕임 벌초 후 산행을 가시지~ ㅎ
    우린 일찍 시작.10시반되니 끝나더라구요.
    글타구 산행을 간것은 아니구요.
    손주들 데리고 이 축제 저 축제 다니느라 몸살이 났지요. ㅎ
    가을장마에 건강 조심하시고
    비 피해, 태풍 피해 없으시길 바라며
    즐겁고 행복한 구월되세요. ^^

    • 싸나이^^ 싸나이^^ 2019.09.05 07:54 신고  Addr  Edit/Del

      벌초를 두군데 해야 하는데 저곳을 먼저 하기때문에 어쩔 수 없더라구요...ㅎ
      오전에 일찍 끝나면 얼마던지 다른 계획을 세울 수가 있잖아요...
      하여간 햇살님은 손주들 보시느라 더 바쁘신듯...ㅎㅎ

      감사합니다~~^^

  7. 영도나그네 2019.09.05 14:15 신고  Addr  Edit/Del  Reply

    햐!
    해마다 벌초하러 가는길에 근처에 있는 좌이산으로
    산행을 다녀오시는 군요,...
    이렇게 벌초도 하고 산행도 할수 있는 두가지를
    모두 한다는것이 역시 산 싸나이다운 모습 이기도
    하구요..
    올해도 역시 시간때문에 정상까지는 가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조망터에서 보이는 고성만의 아름다운 풍광들이
    있어 또다른 성취감을 느낄것 같습니다..

    정말 수고 많았습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 싸나이^^ 싸나이^^ 2019.09.05 15:17 신고  Addr  Edit/Del

      고성 좌이산 자락에 산소가 있어 오래전부터 벌초를 하고 있습니다.
      몇년 전에 세워진 좌이산 안내도를 보고 작년부터 산행을 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시간이 없어 정상을 못보고 내려왔습니다.
      아침에 조금 더 일찍 서둘렀어야 했는데 그게 쉽지 않더라구요.
      집에서 늦어도 6시 이전에 출발을 해야지...ㅎㅎ
      그래서 내년에 한번 더 가던지 아니면 조만간 시간이 날때 편안하세 다녀올 생각입니다...ㅎ

      감사합니다~~^^

  8. 미소 2019.09.06 10:45  Addr  Edit/Del  Reply

    올해도 벌초하러 가는길에 좌이산 오르셨군요
    명덕 고개에서 좌이산 정상까지 5,2km 왕복 10,4km 소요시간 2시간이라
    고성의 다도해와 어촌마을이 그림같이 나타나는데 전화가 온다
    헐 그곳에서 여유를 느끼며 감성에 젖어들어야 하는데
    올해도 좌이산 정상을 못 오르셨군요
    하산길에서 만나는 무인도 도 아름답고
    시간에 쫓기면서도 야생화는 노치지 않으시고 찍으셨군요.
    내년에는 더 일찍 가세요 마산에서 명덕 고개까지 차로 1시간이면
    그리 먼 거리도 아니고 새벽에 출발해서
    날이 밝으면서 산을 오르면 될 것도 같은데... 미소 생각

    • 싸나이^^ 싸나이^^ 2019.09.06 14:32 신고  Addr  Edit/Del

      네...작년에 이어 올해도 좌이산으로 올라갔었는데 시간적으로 좀 무리가 있었습니다.
      문제는 집에서 명덕고개까지 승용차로 빨리 가도 두어시간이 걸려서...ㅎ
      내년엔 더 빨리 가서 정상을 보고 와야겠죠 ? ㅎㅎ
      미소님처럼 새벽에 올라 일출까지 본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전날이 문제일듯...ㅎㅎㅎ
      그래도 노력해 보겠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