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싸나이^^ 싸나이^^ 2018. 6. 8. 08:55

2018.06.06 신불산 에베로릿지를 오르며...

에베로릿지는 에베레스트와 히말라야 로체남벽의 합성어라고 합니다.

암벽 끝쪽엔 위험하니 되도록이면 안쪽으로 오르셔야 하구요.

남자분들은 힘들어 하고 여성분들은 신바람나서 소리까지 지르니 이건뭐...ㅋ

가파른 로프구간은 항상 여성먼저...

앞선 사람들이 다 올라갈때까지 기다리고...

땀을 얼마나 많이 흘렸던지 바지꼴이 말이 아니네요...이상하게 발이 안올라가지더라니...ㅋㅋ

건너편의 아리랑릿지와 쓰리랑릿지가 보이기 시작하고...

오를수록 릿지구간이 점점 더 어려워집니다.

차례를 기다리면서 주변도 살펴보고...

바위틈에 뿌리를 내린 돌양지꽃이 아름답게 피고있는 모습도 담고...

젊은 여성분들 암벽을 아주 잘 타네요.

조망도 좋고 소나무도 멋진곳인데 세상에나...사진이 이기 뭐꼬요...ㅠㅠ

멋진 소나무 앞쪽엔 노각나무가 꽃을 풍성하게 피워내고 있었습니다.

소나무가 없었다면 자일을 박아야 할건데 참 고마운 소나무입니다.

스마트폰으로 담아온 꽃사진도 괜찮죠 ? ㅎㅎ

암벽구간을 지나면 가파른 오르막이 나옵니다.

오소리굴인지 너구리 굴인지 모르지만 조금전까지 다닌 흔적이 있더군요.

계속 이어지는 가파른 오르막길....

다시 로프구간이 나옵니다.

굳이 밧줄을 잡지 않고 올라도 되겠더라구요....

하지만 안전을 위해서 밧줄을 잡고 천천히 오르는게 좋겠죠 ?

오를수록 바위의 각도는 점점 더 가파른...

직벽구간이 나타나는데 이 구간이 가장 어렵더라구요...옆으로 우회를 할 수도 있지만...

조금 불안하게 보이는 바위라 조심 조심 오르고...

위험한 구간마다 밧줄이 설치가 되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가파른 직벽구간이 또 나타나네요...

여성분들이 다 올라갈때까지 또 기다립니다...

이번엔 대기하는 시간이 제법 길어지네요...

기다리면서 준비해간 방울토마토도 나눠드리면서 물도 한모금 마시고.

아직까지 전날의 주님과의 처절했던 기억이 남아있는 얼굴입니다....ㅠㅠ

아리랑릿지와 쓰리랑릿지가 바로 옆쪽에 보이네요...

아리랑릿지는 그나마 괜찮은데 쓰리랑릿지는 장비를 갖추지 않으면 위험하다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한참을 기다렸다가 직벽구간을 오릅니다.

로프가 없다면 위험하고 힘들겠지만 로프때문에 편안하게 오를 수 있었습니다...ㅎ

힘든 구간을 올라서서 멋진 조망터가 기다리고 있답니다...

이런 멋진 풍광을 만나려고 어려움을 참고 오르는거겠죠 ? ㅎㅎ

오늘 땀 엄청시리 많이 흐르네요...아마도 전날 늦게까지 음주를 하고 잠을 3시간밖에 못잤더니....ㅠㅠ

술자리에서 비겁하더라고 일찍 도망을 가야했는데...

다음날 이렇게 고생할걸 뻔히 알면서도 그게 잘 안되는게 참....

그렇게 고생고생을 했지만, 점심은 암벽을 다 타고 올라와서 먹었답니다...

저 멀리 영축산 정상이 가물가물하게 보이네요...

힘든 릿지산행을 했더니 다리가 아프더라구요...

아마도 같이간 일행분을 너무 오래 기다린것도 또, 너무 천천히 올라서 페이스를 살짝....

아...드디어 능선이 보이네요...

갈림길에서 고민을 합니다...신불산으로 바로 갈지...아니면 영축산을 갔다가 올지...

일단 파노라마 사진을 한번 담아주고...

같이간 형님은 영축산을 안가신다니 어쩔 수 없이 저 혼자 다녀오기로 하고...

근데 괜히 욕심을 부린...

영축산까지는 왕복 1.4Km인데 릿지구간에서 페이스를 잃었고 또 바람 한 점 없이 무더운 날씨였습니다.

등로 주위엔 온통 미역줄나무가 꽃을 피우고 있네요.

그렇게 하염없이 걷고 걸어 고개를 넘어서니 영축산 정상이 가까이 보이는...

그늘하나 없는 능선길엔 씀바귀정도만 보일뿐 다른 꽃은 보이지 않더라구요...

영축산으로 가는길...정말 덥네요...

이런 길이라면 친구들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야 힘들지 않을건데...

힘드니까 배낭은 두고오지 왜 지고왔는지...하는 생각도 들고...ㅋㅋ

그렇게 영축산을 오르면서 다시 돌아가야할 길도 뒤돌아 봅니다.

드디어 영축산 정상이 시야에 들어오네요.

정상까지 300미터...한달음에 달려갈 거리인데도 더위에 너무 지쳤는지 무척 멀게 느껴지더라구요...

이렇게 황량한 바윗길에 바람한점 없었으니...아고...

영축산으로 오를수록 신불산 정상은 아득하게 보이고...

시간만 넉넉하면 저 바위 위에서 사진이라도 찍으면서 갈텐데...

영축산 정상엔 사람들이 제법 보이네요.

생명력이 아주 강한 돌양지꽃엔 생기가 넘치고...

드디어 영축산 정상에 도착...

영축산에서 오룡산으로 이어지는 멋진 능선도 담고....

4년전엔 계곡을 따라서 아주 험난한 코스로 이 영축산을 올랐던 기억도 나고...ㅎ

영축산 정상석도 멋지게 담아줍니다...

사진을 찍고계신분께 기념사진을 부탁드렸더니...

렌즈를 만지시더니 여러가지 주문을 해 주시네요...일단 다른 폼을 취하라고 하시고...ㅋ

위치를 반대쪽으로 이동하라고도 하시고...ㅎㅎ

저야 고마워서 눈물이 날 정도였지요...ㅎㅎ

그리곤 조망이 좋은곳으로 또 이동을 하라고 하시네요...ㅎ

산행을 하면서 이렇게 친절하게 사진을 찍어주시는 멋진분은 처음이었습니다.

정말이지 고마워서 눈물이 찔끔~~날라꼬 합니더예~~ㅎㅎ

동, 서, 남, 북...세상에나...사진도 흔들리지 않고 너무 잘 찍으신....

그리고 배경까지 아주 멋지게 넣어서...ㅎㅎ

이럴줄 알았음 친하게 지내게 전화번호라도 받아둘걸 그랬습니다...ㅎㅎ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그리고 또 만날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당...늘 건강하시구요~~~^^

영축산 정상에서 시간을 너무 지체하면 안되겠더라구요...

이젠 다시 왔던길로 되돌아서 가야하네요...

신록이 푸르른 6월...바위도 나무도 아름답지 않은게 없네요.

신불산까지 3.1Km...조금 부지런히 걸어가면 1시간이면 되겠죠 ?

바위틈에 돌양지꽃이 아주 아름답게 피고있고...

돌양지꽃과 눈맞춤도 해 봅니다...ㅎㅎ

이젠 정말 부지런히 가야할듯...ㅎㅎ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약돌 2018.06.08 11:13  Addr  Edit/Del  Reply

    저는 절대로 산행하지 못할 곳으로 ~~
    밧줄 산행
    올라갈때는 그래도 괜찮은데
    내려올때는 너무 무섭겠죠 ㅎㅎ

    • 싸나이^^ 싸나이^^ 2018.06.08 17:57 신고  Addr  Edit/Del

      조약돌님은 릿지산행을 좋아라 하지 않으시나봅니다.
      요즘은 여성분들이 오히려 릿지산행을 더 좋아하시던데요 ?
      오를때보다 내려갈때가 위험해 보이긴 한데 사실은 편하고 안전하답니다.
      겁만 먹지 않는다면 말예요...ㅎㅎ

      감사합니다.
      소백산 아이들 많이 데려 오시고 안전한 산행 되세요~~^^

  2. 청계 2018.06.10 17:41  Addr  Edit/Del  Reply

    신불산에도 이렇게 험난한 산행코스가 있군요.
    보통 사람들은 중간에서 다들 돌아올 것 같은 길입니다.
    영축산까지 다녀오셨네요.
    정말 대단한 체력이십니다.

    일주일 동안 불로그를 비우고 개인 일을 처리하였습니다.
    빈집을 찾아주시고 지켜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고운 정을 잊지 않겠습니다.
    건강하십시요.

    • 싸나이^^ 싸나이^^ 2018.06.11 11:26 신고  Addr  Edit/Del

      신불산에서 험악한 코스가 아리랑릿지와 쓰리랑릿지, 그리고 에베로릿지였습니다.
      신불산 공룡능선은 릿지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더라구요...ㅎㅎ
      특히 직벽구간이 많아서 시간도 많이 걸렸습니다..ㅎㅎ

      일주일간의 일정 잘 마치고 건강한 모습으로 짜잔~~하고 나타나셨군요...ㅎㅎ

      감사합니다.
      활기차고 행복한 한주 되세요~~^^

  3. 햇살 가득한 날 2018.06.11 22:18  Addr  Edit/Del  Reply

    첨엔 신불산에 이런 곳이 있었나? 싶었는데
    밑으로 내려올수록 눈에 익은 곳들이 많네요.
    힘이들긴하지만 산행에 묘미를 느낄수 있는 구간이 암벽구간인데 구미가 당기네요. ㅎ

    • 싸나이^^ 싸나이^^ 2018.06.12 07:21 신고  Addr  Edit/Del

      신불산을 그렇게 많이 다녔지만 저도 이런 멋진 릿지코스가 있는줄은 이번에 알았습니다.
      등억온천지구에 암벽등반 연습을 하는곳이 있어 늘 보곤 했었는데 역시...ㅎㅎ
      햇살님 정도면 충분히 오를 수 있는 곳인데 초보자나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분들은 절대로 위험합니다...ㅎㅎ

      감사합니다~~^^

  4. 효빈 2018.06.12 09:36  Addr  Edit/Del  Reply

    조금은 밋밋할수도 있는 신불산에 이 릿지코스가 있어
    얼마나 다행이던지요.그래서 균형이 맞는것 같지요~수고하셨어요~^^

    • 싸나이^^ 싸나이^^ 2018.06.12 13:30 신고  Addr  Edit/Del

      최근들어 매년 가을이면 신불공룡을 오르곤 했었는데 올해부터는 릿지코스도 한번씩 가야겠더라구요.
      한여름엔 너무 더워서 좀 그렇고 봄이나 가을이 좋겠죠 ? ㅎㅎ

      감사합니다~~^^

  5. 미소 2018.06.12 13:53  Addr  Edit/Del  Reply

    미소컴 말썽 다음에 다시 오겠습니다
    내일은 지방선거날...투표하시고 어딜 가시려나...
    오늘도 내일도 즐거운날 되세요.

    • 싸나이^^ 싸나이^^ 2018.06.12 16:54 신고  Addr  Edit/Del

      아고...미소님 컴이 또 말썽을 부리는군요....ㅎㅎ
      투표는 지난주말에 미리 했답니다...ㅎㅎ
      내일은 정상출근이라 열심히 일해야하구요...ㅎㅎ

      감사합니다.
      소중한 한표 행사 잘 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6. 솔향내음 2018.06.12 15:35 신고  Addr  Edit/Del  Reply

    신불산 오르셨네요 밧줄타는 코스 여간 힘들지 않던데요
    근데 첨엔 힘들고 무섭기도 햇는데 제미도 있더군요
    자칫잘못하면 상처가 남을수도 있구요
    저도 한번 밧줄 심하게 탓다가 상처가 한참동안 남더군요,,
    이젠 산타는것도 신경을 많이 써야 될것 같아요
    신불산타고 영축산 멀지 않을것 같은데
    영축산 찍고 턴해서 걸으니까 많이 힘들던데
    힘들지 않으셨어요?
    이젠 바라보는것만으로 만족해야지 무리하니까 힘들더군요..
    수고 많으셧어요^^

    • 싸나이^^ 싸나이^^ 2018.06.12 16:57 신고  Addr  Edit/Del

      밧줄 타는 코스라서 일부러 따라서 갔는데 전날 무리한것도 있었지만 카메라 가방때문에 여간 성가시지 않더라구요.
      다음부터는 릿지산행땐 카메라를 배낭안에 넣을 수 있도록 할려구요...ㅎ
      다들 바로 신불산으로 갔는데 저 혼자서 영축산을 갔다가 왔더니 만만치 않았습니다.
      솔향님이 늘 다니시는 신불산인데 바라보기만 하시는건 아직은 아니죠 ? ㅎㅎㅎ

      감사합니다~~^^